자율경영 보장 등을 요구하며 지난 13일부터 부분파업을 벌여온 국민.비씨
외환카드 등 신용카드3사 노동조합협의회(의장 권재철)는 다음달 4일부터
연대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카드신용대출 및 카드가맹점들에 대한 대금지급 등 신용카드사
의 업무가 큰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신용카드3사 노조협의회는 지난 6월15일부터 <>카드사의 자율경영을 가로
막는 각종 규정.지침 철회 <>내부직원의 임원 선임을 통한 전문경영체제 확
립 등의 요구사항을 놓고 6차례에 걸쳐 공동교섭을 벌였으나 협상이 깨지자
지난 10일 찬반투표를 통해 파업을 결의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