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세법에 남아있는 일본식 한자표현및 어려운 기술용어가 내년부터 쉬운
우리말로 고쳐진다.

재무부는 주류관련업계및 국세청과의 협의를 거쳐 올해 주세법개정때
그동안 문제됐던 일본식표현등을 우리말로 바꾸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바뀌는 대표적인 일본식표현은 <>곡자( 자) 누룩 <>맥아(맥아)
엿기름 <>백미(백미) 쌀 <>대맥(대맥) 보리 <>고량(고량) 수수 <>주요(주 )
술덧 <>주모(주모) 밑술 <>두송실(두송실) 노간주나무열매 <> 고량주박(고
량주박) 고량주지게미 <>과실주박(과실주박)
과실주지게미등이다.

또 주류기술용어로는 <>살수혼합(살수혼합) 물을 뿌려 섞음 <>침출(침출)
담가서 우려냄 <>혼화(혼화) 섞음 <>용입(용입) 용기에 넣음 <>분말상(분
말상) 분말상태 <>인입지(인입지) 인수장소 <>왕관(왕관)
병마개등으로 바꾼다.

재무부는 이번 용어정비는 관련기관들의 의견이 일치된 것만을 대상으로
한 1차작업이었다며 앞으로도 의견을 수렴해 용어순화를 계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