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조각가 박태동씨(32)의 첫 개인전이 25일~10월6일 예술의전당 미술관
(580-1614)에서 열린다.

박씨는 서울 태생으로 서울대 조소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대한민국
미술대전에서 두 차례의 우수상,서울 현대 조각공모전과 중앙미술대전에서
특선을 차지했다.

또 88년부터 각종 단체전에 스물아홉차례나 참가, 주목을 받아왔다.

첫개인전인 이번 전시회의 출품작은 "어떤 만남" "회상" "일상" "상념"
"관계" "번민에 대하여" "작품"등 20여점.

석고로 된 것도 있지만 대부분 철과 브론즈로 이뤄진 것들이다.

흙덩이를 심봉 없이 뭉치고 주무르고 굴려서 만든 작품들은 구체적인
형상을 담고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제목의 의미를 잘 전달한다.

수직적이고 수평적인 것,선의 느낌이 강한 것과 면의 분위기를 지닌
것,선이나 면이 아닌 덩어리의 성격을 가진 것을 하나로 묶은 작품들은
각기 다른 사람들의 우연한 만남 혹은 그런 사람들의 만남에서 생겨나는
일상의 의미와 허허로움을 생각하게 한다.

휘어진 나무가지같기도 하고 뼈만 남은 인체같기도 한 줄기들은 울퉁불퉁
하고 마디진 형상으로 인해 하루에도 수없이 바뀌는 인간의 마음을 전하는
듯 보인다.

"길게 제멋대로 움직이는 선을 그려놓고 싶었고 가끔은 커다란 붓으로
개운하게 펼쳐놓은 면을 갖다놓고도 싶었다"는 것이 작가의 변.

<박성희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