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의종(상무)이 94년도 데이비스컵 세계 남자테니스 선수권대회 본선
진출전에서 세계랭킹 4위 세르지 브루게라와 개막전을 갖게 됐다.

국내랭킹 1위인 장의종(세계 4백56위)은 23일 문화체육부에서 있은
대진 추첨결과 스페인의 세계적인 스타 브루게라와 첫단식을 벌이게 됐으며
두번째 단식은 신한철(호남정유.세계 3백67위)과 세계랭킹 34위인 스페인의
카를로스 코스타와 대결한다.

24일부터 올림픽공원테니스코트에서 스페인과 펼칠 이번 대회는 세계
선수권대회 본선에 남을수 있느냐를 가름하는 중요한 한판이나 객관적인
전력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 한국으로서는 힘든 경기가 예상된다.

그러나 한국은 장의종이 하드코트에 약한 면을 보이고 있는 브루게라와의
첫단식에서 선전을 펼칠 경우 의외의 성과도 기대하고 있다.

올해 그랜드슬램 대회중 하나인 프랑스오픈에서 우승,기량이 절정에
달해있는 브루게라는 그동안 10여차례의 우승이 모두 클레이코트였던 반면
하드코트에서는 항상 초반에 탈락해 하드코트에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 19일 프랑스에서 끝난 보르도우 하드코트대회에서 처음으로
우승,하드코트에서도 만만치 않음을 보여주었다.

1백88cm 76kg 의 날렵한 체격인 브루게라는 1백84cm 80kg 의 장의종과
체격 조건에서는 비슷하나 풍부한 큰경기 경험과 코너를 찌르는 강력한
서브에서 장의종을 압도하고 있다.

또 신한철과 대결하는 카를로스 코스타는 1백83cm 에 73kg 의 그다지 크지
않은 체격으로 주로 복식에 치중하다가 최근 단식으로 전향했다.

올해 하계 유니버시아드 단식 금메달리스트인 신한철은 특별한 무기는
없으나 장의종과 마찬가지로 끈질긴 근성과 올들어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선전이 기대되고있다.

이밖에 25일에 있을 복식은 한국의 장의종-김치완조와 스페인의 토마스
카르보넬-카를로스 코스타조가 대결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