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성국무총리는 23일 "대한약사회는 24일부터 전국 약국의 전면휴업을
결의한 것이 오히려 약사회에 큰 불이익이 돌아가게 될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황총리는 이날 각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약사회가 그동안 국민건강을 볼
모로 여러차례 전면휴업을 결의,국민에게 불안을 주고 불편을 초래한 것은
국민의 지탄을 면치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경고했다.
황총리는 "약사회가 집단휴업을 통해 국민건강을 볼모로 삼아 법질서를
어기고 정부에 도전하면서 자기주장만 관철하려 한다면 국민으로부터 외면
당하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