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화하고 자상한 성품으로 평소 후배들의 존경을 받아온 조용한 신사.

우직하고 소박한 외모에서 풍기듯 끈질기고 집념이 강해 한번 마음으로 결
정한 일은 끝까지 해내고 마는 전형적인 외유내강형.

후배법관들에게는 항상 인화단결을 내세우고 아무리 사소한 사건도 큰 사
건과 같은 비중을 두라고 할 정도로 소송업무에 빈틈이 없다는 것이 주위의
평.

고시 10회 출신으로 가장 먼저 대법원 판사가 된 선두주자.

부인 오현씨(57)와 사이에 4남.동생(윤전)과 장남(윤준)도 판사인 법조인
가족.

취미는 테니스와 등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