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수출전망이 어두워지고있다.

하반기들어 이미 수출증가세가 둔화되고있는데다 내년에는 주요수출대상국
인 중국과 일본을 포함,세계철강수요가 올해보다 감소할 것으로 보이기 때
문이다.

22일 포항제철 브뤼셀사무소 보고에 따르면 국제철강협회(IISI)는 최근 발
행한 "세계조강소비전망"에서 94년 전세계 철강소비량(명목소비기준)은 7억
1천7백90만t으로 올해보다 2.0% 감소할것으로 예측했다.

미.일.EC등 선진국들의 경기회복이 지연되고 있는데다 개도국들의 수요마
저 감소할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IISI는 특히 올해 1억2백만t(추정치)으로 작년대비 15.9%라는 높은 신장률
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의 철강소비가 내년에는 2.0% 감소세로 반
전되고 일본도 2.7% 줄어든 8천20만t에 그쳐 87년이후 최저수준을 기록할것
으로 전망했다.

따라서 내년에는 올해와 같은 중국특수를 기대하기 어려울 뿐만아니라 대
일수출도 적지않게 위축,철강수출에 상당한 차질이 발생할것으로 우려된다.

이외에 미국의 내년 철강소비는 올해보다 1.3% 늘어난 1억1백만t ,EC는 올
해와 비슷한 1억9백80만t정도가 될것으로 IISI는 예측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