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에 진학해서는 전자나 의예과를 선택해 학문발전을 위한 연구에
종사하고 싶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실시된 수학능력시험에서 1백98점으로 전국수석을 차지한
대구 성광고의 배호필군(18)은 기대하지않은 전체 수석의 영광을 차지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하고 마음을 편히 갖게 해주고 건강을 지켜주신 부모님께
감사한다고 밝혔다.

배군은 알루미늄섀시 공장에서 일하는 아버지 배원호씨(46)와 구멍가게를
하는 어머니 박종선씨(43)의 두아들중 장남으로 성주에서 태어나 5살때
대구로 이사한뒤 신암국교,영신중,성광고를 거치면서 줄곧 전교 1등을 해온
수재.

특히 고교 연합고사에서는 2백점 만점을 받았고, 지난해 서울대주최
전국수학경시대회와 교육부주최의 전국영어경시대회에서 각각 금상을
받기도 했다.

"수석을 차지하게 된데는 특별한 비결이 없습니다. 다만 교과서를
중심으로 열심히 공부하면서 개념정립에 신경을 썼습니다"

배군은 중학교졸업후 학원을 두달 다닌것을 제외하고는 전혀 과외수업을
받지 않고 학교수업에만 전념했다고 밝혔다. 취미는 팝송과 가요감상.

"공부를 하다가 피곤할때면 음악을 들으며 스트레스를 풀었고,특히
한국단편소설을 좋아해 고3이 되어서도 틈틈이 소설을 읽곤 했다"고
배군은 말했다.

그는 또 학교생활도 모범적이어서 평소 급우들이 모르는 것이 있으면 이를
자상히 가르쳐주어 급우들 사이에 가정교사로 통하기도 한다.

담임인 장병일교사(46)는 "평소에도 다른 학생과 잘 어울리고 명랑해
모범적인 학생"이라면서 "3년동안 계속 장학금을 받아왔는데 올해는
장학금을 형펀이 어려운 다른 학생에게 양보할 정도로 이해심이 많다"고
배군을 소개했다.

어머니 박씨는 "공부하라는 이야기도 안했는데 혼자 알아서 공부했고,별
도움도 주지 못했는데 수석의 영광까지 차지해 대견하기만 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대구=신경원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