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0일 실시된 제 1차 수학능력시험에서 1백60점(2백점만점) 이상
고득점자는 총 2만2천6백8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자연계 응시생은 인문계(6천9백50명)보다 2배 이상 많은 1만5천
6백57명이며 자연계 학생들의 평균점수도 인문계보다 3.32점 더 높은 것으
로 드러났다.
21일 국립교육평가원이 발표한 수학능력시험 채점결과에 따르면 총 응시생
71만6천3백26명의 평균점수는 98.32점으로 7차 실험평가때보다 14점 올라갔
다.
이에따라 입시 전문가들은 수도권 소재 전기대학에 지원할수 있는 점수는
인문계 1백23점,자연계 1백27점,4년제 전기대의 경우 인문계 자연계 각각 1
백6점 1백9점 정도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사설 입시전문기관인 중앙교육진흥연구소는 내신성적과 본고사를 고려하지
않고 수능시험점수로만 볼때 대학별 지원가능 점수를 인문계의 경우 <>서울
대 법학 경제 1백76점,영문 외교 정치 1백75점,신문 경영 국제경제 1백74점
<>고려대 법학 1백65점,행정 영문 경영 1백61점 <>연세대 영문 경영 1백65
점,신문방송 1백64점,경제 1백63점정도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자연계는 <>서울대 물리 컴퓨터공학 전기전자 제어공학과 1백80점,의예
계산통계 기계공 1백79점 <>포항공대 물리 전자전기공학 1백73점,전산 기계
공 1백72점<>경북대 의예 1백73점<>연세대 의예1백72점,전산과학 치의예 1
백71점<>가톨릭 의예 1백70점정도의 점수를 받아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이번 시험에서 전체수석은 1백98점을 얻은 대구 성광고 배호필군(18)
이,여자수석은 1백94.8점을 받은 조희연양(19.서울 명덕여고졸)이 각각 차
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