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판매전문업자들이 농어민후계자를 사칭,신뢰감을 갖게한 뒤
한약재를 비롯한 건강상품을 시중가격의 3배이상으로 팔아 소비자에게
피해를 입히는 사례가 늘고있다.

이들 사이비 후계자들은 특히 관공서 회사등에 공문을 보내 농산물시장
개방압력 및 농촌의 어려움을 설명하면서 한약재등 효도상품의 판매협조를
요청하는등 조직적인 수법을 쓰고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20일 한국농어민후계자중앙연합회(한농연)와 소비자단체에 따르면 농어민
후계자를 사칭한 판매업자들은 2~3명이 한조가 되어 관공서 회사 학교를
비롯 아파트단지등을 방문,설명회를 갖고 상자에 든 한약재등을 직접
팔고있다.

이들은 유니폼을 입고 판매처를 돌고있을뿐 아니라 농림수산부 등록단체인
한농연의 마크및 명칭을 사용해서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물건을 사도록
유도해 물의를 빚고있다.

인천시북구박촌동소재 S국교 L모교사는 최근 한국농어민후계자경기연합회
농산물직판장을 앞세워 후계자를 사칭한 판매원으로부터 9만9천원에 생약재
1상자를 할부로 구입,1회분 3만3천원을 납부한뒤 사이비단체임을 확인하고
반품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

주부 강숙현씨(36.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도 농어민후계자를
내세운 방문판매원으로부터 특작 한약재라는 이십전대보탕을 9만5천원에
구입했다가 내용물에 의문이 들어 한농연에 문의한 결과 사이비후계자임을
알고 판매회사측에 항의했다가 협박조의 납부독촉을 받았다.

한농연사무실엔 이처럼 한약재판매여부를 확인하는 소비자들의 전화가
하루 10여통꼴로 걸려오고 있어 피해자는 상당수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추석이 다가오면서 사이비후계자들이 "농촌을 살리자" "고향과
부모님을 생각하자"는등 소비자들의 감정에 호소하는 내용을 앞세우고
방문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어 앞으로 피해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사이비농어민후계자들이 효도건강상품으로 선전하면서 판매하는 한약재는
8만~10만원선에서 공급되고 있으나 실제로는 구기자 영지 작약 인삼등
20여가지의 일반 약초를 혼합,상품으로 포장된 것으로 원가는 3~4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이길영한농연사무총장은 이와관련,"한농연은 한약재를 직접 팔고있지
않다"고 밝히고 "약초재배농민으로 위장한 판매업자들이 후계자를 사칭,
한약재를 비싸게 파는 사례가 늘고있는만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고 설명했다.

한농연은 올들어 한농연의 마크 및 명칭과 위조관인을 사용한 농어민
후계자 경기연합회 농산물직판장과 농어민후계자 생산품 유통사업단등
6개업체를 당국에 고발했을정도로 사이비판매업자가 성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삼석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