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생활에 대한 관심과 대책은 이제 노인만의 문제가 아닌 사회인의
공통관심사로 부각되고 있다. 자신의 노후생활을 위해 어떤 계획들을 세
워놓고 있을까.
삼성생명이 최근 한국노인문제연구소에 의뢰해 서울 경기지역 장년및
노년 1천2백63명을 대상으로 노후생활에 대해 의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노후생활의 가장 큰 걱정거리는 자신과 배우자의 건강(80.8%)이고 그다
음이 병간호(9.3%) 생계비(7.0%)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의 생활형태와 관련, 응답자들의 71.6%는 자유로운 생활과 부담
을 덜어주기 위해 자식들과 별거해 살겟다고 대답한 반면 28.4%는 자식
들과 동거하겠다고 대답했다.
노후의 생계비는 어떻게 조달하겠느냐는 질문에 젊어서 벌어놓은 자
기재산으로 충당하겠다는 응답이 25.3%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일
을 하겠다(22.5%) 연금(20.7%) 퇴직금이나 재산처분(14%) 자식에 의존
(11.4%)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노년에 거주할 시설로 연립주택(21.3%)이나 단독주택(18.1%)
보다는 아파트(60.6%)를 선호했고 거동이 불편할 경우는 자녀집에 가기
(25.5%)보다는 유료양로원에 가겠다(74.5%)고 대답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