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의정부지청 형사3부 홍만표 검사는 17일 상수원보호지역인 북
한강변 일대에서 러브호텔 영업을 하면서 불법으로 호텔 건물을 증.개축
하고 무단으로 산림을 훼손한 북한강호텔 대표 구영서(48.경기도 남양주
군 화도읍 금남리)씨 등 러브호텔업자 5명을 건축법위반 등 혐의로 구속
하고 뉴월드호텔 대표 최은순(47.여)씨 등 6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
건했다.
검찰은 또 불법 러브호텔 건축주 등에게서 정기적으로 뇌물을 받고 허
위로 준공검사를 내준 남양주군 건축과 직원 박수이(31)씨를 뇌물수수 등
혐의로, 불법건축 사실을 보도하겠다고 협박해 4백50만원을 뜯어낸 <경찰
법률신문> 기자 유선우(37)씨를 공갈혐의로 각각 구속했다.
검찰은 이와 함께 달아난 리버윈드호텔 대표 원종명(45.전 서울 빙상
협회 부회장)씨와 남양주군청 공무원 서동환(30)씨 등 3명을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북한강호텔 대표 구씨는 90년 12월 남양주군 화도읍 금
남리에 있는 자신 소유의 호텔 1층을 2층으로 개축해 양주코너 등 밀실 4
00여㎡를 불법증축하는가 하면 자연보전지역임야 150 를 불법훼손해 부
설주차장으로 사용했다.
함께 구속된 공무원 박씨는 지난해 5월1일 군청 건축과 사무실에서 아
가페호텔(대표 김승남.구속)이 건물을 불법증축한 사실을 알고도 허위로
준공검사서를 작성하고, 90년 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러브호텔 건축주
등에게서 준공검사 때 편의를 봐달라는 부탁과 함께 32차례에 걸쳐 6백10
만원을 챙겼다.
검찰은 이들 러브호텔 건축주들이 불법 증.개축을 일삼는 과정에서 뇌
물을 받은 관련 공무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원진건축설계사무실 등
11개 건축설계사무소로부터 준공검사서류 등을 압수해 정밀조사를 벌이는
한편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잠적해버린 남양주군청 주택과장 정현욱씨 등
관련 공무원의 행방을 찾고 있다.
<> 구속 <>북한강호텔 <>유니온호텔(대표 임영국.37) <>에머랄드호텔(대
표 김순자.51.여) <>아가페호텔 <>리버뷰호텔(대표 공병익.44) <> 불구속
<>뉴월드호텔 <>산장호텔(서영탁.52) <>컨튜리호텔(유재무.51) <>나이아가
라호텔(정성호.40) <>화이트호텔(강태환.45) <>새터호반(김경선.44.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