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검 김용철 검사는 15일 부산지역 유흥업계 대부로 불려온 코리아시티
대표 김진호씨(47)를 탈세혐의로 구속했다.

김씨는 지난 90년부터 세금자료가 없는 양주 맥주 2억5천8백만원어치를 무
자료 주류도매상들로부터 공급받아 자신이 운영하는 코리아시티 건물내 `패
스포트'' `VIP''등 룸살롱에서 판매해 부가세 주세 등을 포탈한 혐의다.

검찰은 정확한 탈세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국세청 직원 8명의 도움을 받아
조사중인데 탈세액이 수십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