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부는 등록재산 공개이후 부동산투기나 재산신고 누락등의 혐의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재외공관장과 본부 고위간부등 10여명에 대한 실사와 소명
절차를 이번주 안으로 마칠 방침이다.
외무부는 국세청및 건설부 자료등을 토대로 이들 대상자의 투기혐의를 정
밀 조사한 뒤 국무총리 제4조정관실 주관으로 진행되는 축재과정에 대한 정
당성 조사시한인 오는 25일까지 인사조치등 처리도 매듭지을 예정이다.
외무부는 특히 부동산투기 혐의가 명백히 드러난 재외공관장 2~3명에 대해
서는 소명기회를 준뒤 소환,보직해임하고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나머지
간부들은 올연말 정기인사때 반영키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무부는 이와 별도로 이번 재산공개 대상자 1백37명 전원을 대상으로 직
위를 이용한 축재여부와 재산신고의 성실여부,위장전입등 부동산투기 혐의
를 확인하기위해 시간을 갖고 면밀히 조사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