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철 검찰총장의 사퇴에 이어 김유후 서울고검장과 장응수 대검 총무
부장이 14일 김두희 법무부장관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고시 동기생(15회)인 박총장이 물러남에 따라 후배들에게 길을 터주고
신임 검찰총장의 인사권행사에도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사표를 낸 것으
러 알려졌다.

이에 따라 공석이 된 고검장과 검사장급 자리는 각각 네자리씩으로 늘
어났다.

한편 김법무부장관은 15일 김영삼대통령에게 신임 검찰총장을 제청할 것
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16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신임검찰총장이 임명되는 대로 빠
르면 이번주말 고검장 및 검사장급 검찰간부에 대한 대폭 승진 전보인사가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