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후서울고검장과 장응수대검 총무부장이 14일 김두희법무부장관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김고검장과 장검사장은 "후진들에게 길을 열어주기위해 사퇴를
결심했다"고 퇴임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고시15회 출신으로 13일 사퇴한 박종철전검찰총장과 동기생이다.

이로써 현재 공석중인 검사장급이상 검찰고위간부직은 총장을 포함,모두
9자리로 늘어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