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양경찰서 수사과 직원 20여명은 13일 수원지검 박용호(27) 검사가
사기 피의자를 구속시킨 안양경찰서 소속 조사1계 김창식(47) 경사를 참고
인으로 소환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경사에게 폭언.폭행을 가한 사건과 관련
해 11일에 이어 이틀째 근무를 거부했다.
이들은 "검사의 경찰관에 대한 인권유린행위 금지, 문민정부 아래에서도
과거 관행을 되풀이하는 검찰의 체질 개선" 등의 내용을 담은 탄원서를 만
들어 동료 경관 3백여명의 서명을 받아 이날 청와대.내무부.대검찰청등 관
계기관에 내기로 했다.
김 경사는 박 검사를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힌 뒤 이날 안
양 한국병원에 입원했다.
한편 박 검사는 이날 "이번 사건으로 검찰조직에 누를 끼치게 돼 죄송하다
"며 수원지검에 사표를 제출, 수리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