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세기 최고의 복서로 평가받고있는 훌리오 세자르 차베스(멕시코)와 퍼
넬 휘태커(미국)간의 세기의 주먹대결은 우열을 가리지 못한채 무승부로 끝
났다.
WBC 슈퍼라이트급 챔피언 차베스와 웰터급 챔피언 휘태커는 11일낮(한국시
각) 미국 샌 안토니어 알라모돔 특설링에서 휘태커의 웰터급 타이틀을 놓고
격돌했으나 1명의 부심이 휘태커의 우세로 판정한 반면 2명이 동점으로 채
점, 규정에 따라 무승부로 선언됐다.
이로써 휘태커는 자신의 타이틀을 지켰으며 87전승(75KO)의 경이적인 기록
을 자랑하던 차베스는 프로경력 13년7개월만에 첫 무승부를 안게 됐으나 현
역복서중 최장수 무패기록의 행진은 이어갈 수 있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