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0일 전 용금호 조리사 조시환씨(65)가 증언을 통해 "김대중
납치사건은 당시 중앙정보부요원에 의해 저질러 졌다"고 밝힌 것과 관련,
이 사건에 대한 한일 양국정부의 직접적인 조사를 거듭 촉구했다.
박지원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조씨의 증언으로 `김대중 납치사건''
이 중앙정보부의 소행이었고 일본정부도 사건의 전말을 알고 있었음이
밝혀졌다"면서 "이제 양국정부가 스스로 진상을 밝혀야 할 때가 되었다"
고 말했다.

나라시마 라오 인도총리는 10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경제4단체장 주최
로 열린 오찬에 참석해 한국의 대인도 경제사절단 파견을 요청했다.
그는 오찬석상에서 연설을 통해 "경제4단체가 빠른 시일 내에 고위급
경제사절단을 인도에 파견해 인도시장과 사업환경에 대해 정보를 직접
얻을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라오총리는 인도정부가 외국인 투자의 확대를 위해 현재 우선순위 산
업분야로 지정된 34개 산업에서 51%까지 외국인 지분을 허용하고 있으
며 51%를 초과하는 투자안에 대해서도 사안별로 승인하고 있다고 말했
다.
또 외국인 투자 보호를 위해 다자간 투자 보증기구(MIGA)의 협약에도
가입했고 외국인 지분이 있는 기업에 적용되던 각종 제도도 철폐했다며
한국기업의 적극적인 대인도 투자를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