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상업은행이 동서증권을 꺾고 대망의 6연패를 달성했다.

10일 서울 목동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제17회재무부장관기쟁탈
금융인테니스대회 최종일 1부결승에서 상업은행은 11년만에 패권탈환을
노리던 동서증권을 2-1로 제압하고 2승을 기록, 지난 88년이래 대회6연패를
이루었다.

이번대회 참가선수들중 가장 수준이 높은 팀끼리 조를 이룬 1부경기
결승에서 상업은행은 1승으로 동률선두를 기록중인 동서증권을 맞아
에이스인 전영식.김윤본조가 상대 김영호.신경우조를 퍼펙트로 제압하는
등 월등한 기량을 선보인끝에 2-1로 승리를 거두고 정상을 지켰다.

12개팀이 참가한 2부에서는 서울증권이 조폐공사를 2-1로 누르고 정상에
올랐으며, 9개팀이 출전한 3부에서는 주택은행B팀이 신한은행을 제압하고
대회 첫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보았다.

가장 많은 팀(40개팀)이 참가,치열한 접전을 벌인 4부 우승의 영예는
외환은행B팀에 돌아갔다. 준결승에서 증권감독원을 2-0으로 셧아웃시킨
외환은행은 결승에서도 지방의 강호 충북은행을 2-1로 제압하고 대회
출전이래 첫 정상에 올랐다.

올해 처음 열린 임원부(부장급이상 참가)에서는 주택은행의
정재호(53).안태영(50)조가 원년 챔피언에 등극했다. 본선1회전에서
금융결제원을 7-6 타이브레이크끝에 제압한 주택은행은 준결승에서
상업은행 A를, 결승에서는 한일은행을 6-4로 물리치는등 5경기를 모두
승리로 이끌고 순수아마추어 정상에 올랐다.

한편 최우수선수상에는 상업은행의 김주완씨(31)가 선정됐으며,감투상에는
2부우승팀인 서울증권의 윤국진씨(32)가 뽑혔다. 또 3부우승팀 주택은행의
장주순씨(34)가 미기상을,상업은행의 정지태행장(54)이 공로상을 차지했다.
감독상은 외환은행의 한종덕부장(51)에게,인기상은 임원부 원년챔피언인
주택은행의 정재호부장에게 각각 돌아갔다.

<>최종순위
<>1부=1상업은행 2동서증권A 3동아생명 <>2부=1서울증권 2조폐공사
3농협중앙회 장려:럭키화재 <>3부=1주택은행B 2신한은행 3기업은행
장려:조흥은행B <>4부=1외환은행B 2충북은행 3증권대체결제
장려:증권감독원 금융인상:동서증권B 럭키증권 <>임원부=1주택은행
2한일은행 3상업은행A 장려:증권업협회

<>.이날 최우수선수로 뽑힌 상업은행의 김주완씨(31)는 지난85년까지
실업팀선수로 활약하다가 지금은 순수아마추어로 남은 테니스 베테랑.

87년 11회대회부터 참가해왔다는 김씨는 이후 상업은행이 6연패를
이루는데 큰 역할을 담당했다.

"회사 임원 동료들의 도움덕분에 MVP로 선정된 것같다"고 소감을 밝힌
김씨는 이날 최종결승에서 동서증권의 에이스인 이상현.차호진조에게 3-
6으로 패했으나 위력적인 포핸드스매싱으로 팀이 정상에 오르는데 수훈을
세우기도.

<>.올해 처음 열린 임원부에서 정상에 오른 주택은행의
정재호부장.안태영안양지점장조는 15~16년전부터 호흡을 맞춰온 명콤비.
정.안조는 순수아마추어 은행인들만 참가하는 금융단간부테니스대회에서는
몇번 우승한 적이 있으나 이번대회 우승은 참가이래 처음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소감을 피력.

주택은행은 임원부외에 3부에서도 B팀이 정상에 올라 대회5개부문중
2개타이틀을 휩쓰는 겹경사를 맞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