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수지가 흑자를 나타내는 시기에는 경제운영기조가 성장보다는 물가안정
과 이를 통한 금리안정에 치중돼야 할것으로 지적됐다.
한국금융원구원의 박재하박사는 10일 한은에서 열린 한국금융학회 월례토론
회에서 "자본수지흑자에 따른 효율적인 통화관리"라는 주제의 발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박박사는 이와관련, 통화관리방식은 간접규제로 전환하고 통화정책지표로는
금리를 중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해외부문으로 부터의 통화증발을 막기위해서 통화채를 활용해 중화하
는 방식과 중앙은행의 보유외환과 외국환은행의 원화자금을 바꾸는 방안이
있을수 있으나 통화채를 활용해 중화하는 방식이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박박사는 자본거래가 자유화되어 해외자본유출입의 영향을 크게 받게될 소
규모개방경제의 입장에서는 국가간에 상호협력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
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