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삼성 대우등 10대그룹은 협력업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확대하는등
실명제실시로 자금압박을 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키로했다.

9일 전경련은 수급기업체협의회 협력업체대표초청 간담회를 갖고
실명제실시에 따른 중소기업의 자금난등과 관련, 10대그룹을 중심으로
협력업체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펴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 삼성그룹등이 중소기업지원자금을 조기집행하고 럭키금성
대우그룹등은 중소협력업체들의 자금조달이 용이하도록 지급보증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선경 롯데 한화그룹등은 중소협력업체에 대한 납품대금의
현금지급비율을 높이고 신제품공동개발 기술개발도 적극 지원키로했다.


<>.현대그룹

실명제실시 직후인 지난달16일 납품대금결제기간을 60일에서 30일로
단축한데 이어 현대자동차 현대종합상사등 중소기업과 관계가 많은 2개사를
중심으로 지원확대방안을 마련, 시행키로했다. 또 지난4월 조성한 그룹의
협력업체지원자금 2천27억원중 남아있는 1천억원을 조기에 집행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자동차의 경우엔 연말까지 9백35억원(시설자금 4백62억원,
운영자금 4백73억원)을 지원하고 현재 중소기업60일 대기업1백일로 돼있는
어음지급기일도 연내에 단축키로했다.


<>.삼성그룹

전자 중공업 물산 건설등을 중심으로 협력업체의 자금실태를 조사,
그에따른 지원방안을 마련키로했다.

이에따라 삼성물산은 연간수출액 50만달러이상의 협력업체에 대해
총2백억원을 지원키로 확정했다. 그러나 지원내용에 있어서는 협력업체의
신용도에 따라 차등을 두기로했다. 2백60여개 협력업체를 공헌업체
기여업체 일반업체 불량업체등으로 구분,공헌업체(상위 5%선)에 대해선
납품과 동시에 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하고 연간5백만원의 복리후생비를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중소협력업체와 대리점을 대상으로 애로사항을
파악중이며 60일로 돼있는 대리점들의 물품대금납입기한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있다.


<>.럭키금성그룹

하도급대금 지급기일을 60일 이내로 줄이고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및
보증지원도 확대키로했다. 자금이 급박한 협력업체를위해 물품을 받기전에
대금을 미리 주는 선금제를 확대함과 동시에 납품대금 지급횟수도 현재의
월2회에서 3~4회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올해 중소기업 지원규모를 총1천5백억원(작년2백94억원)으로 늘리기로
했으며 특히 금성사는 80개 협력사에 4백억원을 구조조정자금으로 지원키로
확정했다.


<>.대우그룹

하도급회사가 많은 자동차 전자 건설 조선등을 중심으로 협력업체의
자금실태를 파악중이며 이를 토대로 선금지급 어음결제기간단축등의
지원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자금조달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하거나 은행대출이 용이하도록 지급보증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하고있다.

이와함께 상반기중 마련한 설비운영자금 7백5억원,원자재지원
1천9백49억원,신기술 신제품개발 3백78억원,기타 7백99억원등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키로했다. 1백여개 업체와 2백20여개
품목을 공동개발키로 하는등 기술지원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선경그룹

올해중 중소기업에 지원키로한 2천3백억원을 예정대로 집행하고
하도급대금결제기간도 30일이내로 단축시킬 방침이다. 특히
유망중소납품업체에 대해선 금액의 규모에 관계없이 현금결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있다.

또 구매업무의 창구일원화로 처리단계및 기간을 단축하고 품질테스트와
관련, 무검사제도도 늘릴 계획이다. 중소기업 고충처리전담창구를
전계열사로 확대,중소협력업체들의 애로사항을 그때그때 해결해준다는
계획도 세워놓고있다.

이외에도 중소기업의 신제품및 신기술개발을 유도키위해 국산기자재
구입비율을 50%이상으로 높이고 기자재국산화업체에 대해서는 입찰우선권을
부여키로 했다.


<>.쌍용그룹

중소협력업체에 대한 은행융자알선과 지급보증규모를 계열사사정에 맞게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했다. 이에따라 쌍용양회는 우량중소기업에
1백억원의 생산자금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1천3백여개 협력업체중
거래실적 우수업체를 선정,2개월분의 납품가액에 해당하는 자금을 납품전에
생산자금으로 준다는 계획이다. 또 정부의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대상업체
로 지정되고도 담보가 부족, 대출을 받는데 애로를 겪는 업체에 대해선
2개월분에 해당하는 거래금액을 보증해주기로 했다.


<>.기아그룹

우선 지난4월 조성한 2천7백억원의 중소기업지원자금을 조기 집행하고
2차협력업체의 은행거래를 지급보증해주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협력회사와
공정한 거래가 유지될 수있도록 양측동수의 위원으로 구성되는
협력증진협의회를 설치, 운영키로했다. 협력업체와의 거래절차도 대폭
간소화하기로했다.


<>.한진그룹

중공업 건설등 중소협력업체와 거래가 많은 계열사를 중심으로
중소기업지원 방안을 현재 마련중이다. 이와관련,계열사들은
경영기술지도확대 해외기술도입주선 신개발품우선구매등을 추진하고있다.

납품대금 지급기일은 지난3월에 이미 60일 이내로 단축했으며
2백만원이하의 소액은 모두 현금으로 지급하고있다.


<>.롯데그룹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확대,올해 총지원규모를 작년(1백억원)의
2배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며 납품대금지급기일도 60일 이내로 단축하기로
했다. 5백만원이하에 대해선 전액 현금으로 지급할 방침이다.

또 협력업체와의 공동사업을 확대,해외공동진출(롯데건설)과
신제품공동개발(한국후지필름)등을 추진키로했다.


<>.한화그룹

기존거래선에 대한 발주물량을 늘리는 한편 계열사별로 중소협력업체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 종합적인 지원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납품대금의 현금지급을 늘리고 지급기일도 30일 이내로 단축한다는게
기본방침이다.

거래업체로부터 설비자금지원등 지원요청이 있을때는 적극 협력할
계획이며 우수중소기업에대한 단가조정,부품국산화를 위한 공동연구등도
추진하고있다.

또 중소기업에 대한 지급보증을 1천4백15억원으로 늘리고 설비의
무상대여비율도 69%이상으로 높이기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