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수아 미테랑프랑스대통령은 8일 1866년 병인양요때 프랑스군대가
강화도 외규장각에사 약탈해간 조선왕실의 고문서 반환문제에대해 "국립
도서관을 관장하고있는 총리에게 그문제를 얘기했다"고 밝혀 프랑스정부
가 반환여부를 결정하기위한 논의를 하고있음을 시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