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시마 라오 인도총리가 김영삼대통령 초청으로 9일오후 내한, 3일간의
공식일정에 들어갔다. 인도총리의 방한은 양국이 지난 73년 국교를 수립한
이후 처음이다.
라오총리는 10일 청와대에서 김대통령과 한.인도정상회담을 갖고 경제협력
등 탈냉전시대의 양국간 새로운 협력증진방안을 논의하고 "개혁정책"에 관한
의견도 교환한다.
김대통령과 라오총리는 회담에서 관광협력협정및 문화교류시행 계획서와 과
학기술 양해각서등에 서명할 예정이다. 라오총리는 10일오후 황인성국무총리
를 예방하고 11일에는 한승주외무장관과 만나 양국간 정치외교 협력방안을
논의하며 한.인도 민간경제협의회에서 연설한뒤 주요 산업시설도 시찰한다.
라오총리는 공식일정과는 별도로 11일 킵 진 주북한대사를 비롯 중국 일본
몽골대사및 홍콩 총영사등을 서울로 불러 "동북아지역 공관장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어서 "남북한 등거리외교"라는 인도외교정책의 변화여부가 주목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