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관리위원회는 3일 "유가증권인수업무에 관한 규정"과 함께
신종환매조건부채권 매도업무규정, 등록법인관리규정, 증권금융의
지주관리규정등을 개정했다. 또 대한은박지공업이 신청한 외국인
주식투자한도 확대도 승인했다.

이날 증관위에서 개정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신종환매조건부채권 매도업 무규정

개인 또는 일반법인을 대상으로 매도하는 신종환매조건부채권(거액RP)의
거래 최저한도를 현행 5천만원에서 3천만원으로 하향조정했다. 또 91일
이상으로 되어있는 거래기간도 완화,30일이 지날경우 중도환매가 가능토록
했다. 이때 적용하게될 중도환매이율은 30~59일까지는 연6.0%,60~90일은
연7.0%이다.

이와함께 오는 9월6일까지만 증권회사들이 취급할수 있도록 했던 개인에
대한 거액RP판매를 내년9월6일까지 1년 더 연장해 주기로 했다.

현재 거액RP의 매도잔고는 개인이 3백78억원, 법인 2천48억원, 금융기관
1조1천1백88억원등이다.

<>.등록법인관리규정

회사채 발행등을 위해 증권감독원에 등록한 기업에 대한 신고의무등을
강화,공시기능 확충과 효율적인 관리를 꾀하기로 했다.

모집설립을 하는 기업의 경우 현행 정관및 발기인명부외에 앞으로는
사업계획서및 향후 2년간의 추정대차대조표 손익계산서도 제출해야 한다.

또 등록기업이 영업의 양수도, 부도발생,전환사채및 신주인수권부사채의
발행 또는 그 권리행사, 자산재평가등의 사유가 발생했을 경우 이를
신고토록 했다.

이같은 신고의무를 제대로 지키지 않을경우에는 등록취소조치가
취해질 수도 있다.

<>.증권금융 특수업무관리규정

우리사주조합원의 예탁주식 인출요건을 완화했다.

주택구입등 부득이한 사유로 인출하는 경우의 최저의무예탁기간을 종전의
3년에서 2년으로 단축하고 종전에는 퇴직시에만 허용했던 예탁주식의
인출을 예탁후 7년이 경과했을 경우에도 가능토록했다.

<>.대한은박지공업의 외국인주식취득한도확대

대한은박지공업이 신청한 5%의 신규 외국인주식취득한도 확대를 승인했다.

대한은박지는 현재 일본 동해알루미늄박(주)의 직접투자비율이
12.10%(12만9백52주)이며 이에따라 앞으로 동사보통주에대한 외국인의 전체
취득한도는 총발행주식의 17.10%로 늘어나게됐다.

그러나 매각등으로인해 직접투자분이 감소할 경우에는 그만큼
외국인투자한도가 자동적으로 축소된다.

<>.인수업무규정

주식및 회사채 간사회사자격의 인적요건이 주식은 공인회계사 2명이상과
분석요원을 합한 7명이상,무보증사채는 공인회계사1명이상과 분석요원을
합한 5명이상으로 강화됐다.

또 그동안에는 이같은 회계사및 분석요원이 당해회사에 근무중이면 요건을
충족한 것으로 인정했으나 앞으로는 반드시 인수업무관련부서에 상근토록
했다.

<> 유공의 해외전환사채 발행승인

유공이 7천만스위스프랑(미화4천6백만달러상당)의 해외전환사채를 발행,
예멘 이집트등의 해외투자및 석유개발사업에 사용토록 승인했다.

표면이자율은 연1.5~1.75%, 전환프리미엄은 5.0~10.0%이며 만기는
98년12월31일. 주간사회사는 대우증권 런던현지법인과 스위스의 SBC.

<조태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