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 중앙수사부(김태정검사장)는 3일 해외지사를 설립, 수출및 수
입단가를 조작하는 방법으로 수백만달러의 외화를 불법유출한 이화다이아
몬드(주)사장 김수광씨(53.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주)코마엔지니어링 사
장 한애삼씨(50.서울 서초구 서초동)와 상무 김주한씨(49)등 3명을 외환
관리법위반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은 또 코마엔지니어링 전대표 신재
철씨(59.서울 영등포구 당산2동)를 같은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성문종합영어'' 저자인 송성문씨(62)가 미국에 유학
중인 아들에게 두채의 호화주택(81만달러상당)을 사준 혐의를 잡고 내사
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원석을 수입해 산업용 절삭공구를 생산, 수
출하고 있는 이화다이아몬드(주) 사장 김씨는 지난 81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어빈시에 GT라는 절삭공구 수입판매법인을 설립, 자신의 부인(50)과
아들(27)로 하여금 이 회사를 경영케 한뒤 정상적인 수출가격보다 6~12%
싸게 GT사에 절삭 공구를 수출하는 방법으로 GT사의 수익을 높여 줬다는
것이다.
김씨는 이같은 방법으로 빼돌린 외화112만달러(9억여원)로 지난 88년11
월 캘리포니아 어빈시에 공장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또
지난 6월에는 어빈시에 부인과 아들명의로 325만달러(26억여원)상당의 부
동산을 매입, 임대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화공약품수입업체인9주)코마엔지니어링사장 한씨는 지난 89년12월 미
국뉴욕시에 키웨이라는 현지법인을 설립한뒤 키웨이사를 통해 화공약품
을 수입하면서 수입가격을 실제보다 높게 계상하는 방법으로 모두 66만
달러(5억3천여만원)상당의 외화를 불법유출한 혐의를 받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