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대목을 맞고서도 대두유 옥배유 채종유등 각종 식용유가 정상적인
출고가격을 20%까지 밑도는등 약세권을 벗어나지못하고있다.
3일 관련상가에 따르면 해표유니레버 제일제당 삼양유지 두산종합식품등
생산업체들의 공급물량이 늘어나고있으나 전반적인 경기침체에다 금융실
명제마저 겹쳐 매기가 더욱 위축되자 생산업체및 상인들의 저가판매가 끊
이지 않고있다.
대두유의 경우 가정용인 1.8 짜리가 상자(12개)당 상표에 따라 2만3천원
에서 2만7천5백원까지 도매,정상출고가격인 2만8천7백6원(부가세포함)보
다 4~20%까지 싸게 팔리고있다. 0.9 짜리는 상자(20개)당 2만2천원에서 2
만3천5백원까지 거래돼 출고가격보다 3~9%까지 낮게 판매되고있다.
실수요자용인 18 짜리는 일부업체 제품만 출고가격을 약간 웃도는 1만6천
5백원선을 형성할뿐 후발업체제품은 출고가격보다 낮은 1만4천5백~1만5천
5백원선에 판매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