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성남시가 수정구 복정동에 건설중인 분당 하수처리장이
6일부터 시험가동에 들어간다.
시는 90년6월 복정동 317 일대 3만5천2백평의 부지에 5백3억2천
8백만원을 들여 하루 처리용량 17만5천t 규모의 분당하수처리장
을 착공,현재 98%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최초 침전지,유입펌프장 등 최첨단 장비를 비롯해 가로 세로각
각 1.6m,길이 4.7km의 차집관거를 설치한 이 하수처리장이 시험
가동되면 우선분당 신시가지에서 배출되는 하루 17만5천t의 하수
가운데 8만t을 처리하게되며 본격 가동되는 오는12월말부터는 전
량을 처리하게 된다.
시는 이에앞서 같은 지역에 12월말 완공 예정인 성남하수처리
장(1일 처리용량 16만5천t)을 91년9월부터 시험가동 중이다.
성남 및 분당하수처리장은 인구 70만명을 기준으로 건설되고 있
어 분당신시가지의 입주가 끝나는 96년도 이후의 인구가1백만명을
넘을 경우 용량증설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