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올 추석때 중소기업들이 자금난을 겪지 않도록 4조2천억~4조7천
억원의 자금을 방출할 계획이다.

신복영 한은부총재는 31일오후 열린 금융실명제중앙대책위원회에서 금융
실명제 실시에 따른 올 추석자금난이 극심할 것으로 우려된다는 기협의 지
적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신부총재는 실명제실시와 관계없이 예년과 같이 올해도 2조5천억~3조원의
방출자금을 이미 확보해 놓고있을 뿐 아니라 이번에는 특히 사채시장경색
등으로 자금난이 심할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총통화(M )의 2%선인 1조7천억
원을 추가로 푸는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신부총재는 이어 이미 지원한 중소기업 긴급운전자금및 영세소기업 경영
안정자금도 소진추이를 보아가며 필요할 경우 추가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