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제골을 허용하고도 상대의 막강한 수비벽을 뚫고 동점골을 잡아낸 월드
컵축구대표팀의 정신력은 돋보였다.
한국월드컵대표팀이 아르헨티나 1부리그우승팀 벨레스 사스필드팀과 2차평
가전을 1-1무승부로 끝내며 수비의 보완과 공수전환의 문제가 드러났지만
투지력으로 동점골을 일궈낸 정신력은 월드컵본선 3회연속진출전망을 밝게
했다.
한국은 29일 동대문운동장에서 벌어진 벨레스와의 초청평가2차전에서 서정
원 정재권대신 선발출장한 김현석 이기범이 맹활약했으나 1차전에이어 무승
부를 기록했다.
전반9분께 한국은 중앙수비가 뚫리면서 벨레스의 게임메이커 MF비코에게
선취득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후반2분께 김현석이 상대의 왼쪽수비를 뚫고 날카로운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