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앙수사부(김태정검사장)는 28일 남한강,북한강 주변 30여개의 이른
바"러브호텔"이 인허가과정에서 공무원에게 뇌물을 주고 형질을 불법변경하
거나 그린벨트를 훼손한 혐의를 잡고 관할 서울지검 의정부지청에 본격수사
토록 지시했다.

검찰은 최근 사정당국의 제보에 따라 내사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으며
의정부지청은 이들 호텔의 인허가 서류에 대한 정밀검토가 끝나는 대로 관
련공무원과 업주들을 소환,공무원과의 유착여부등 인허가과정의 각종 비리
를 수사할 방침이다.

검찰을 이와함께 이들 호텔중 일부가 전.현직 고위공무원들이 실소유주라
는 제보에 따라 이부분에 대해서도 자금출처및 소유경위등을 조사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