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워커힐 카지노의 거액탈세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3부(정홍원
부장검사)는 28일 카지노에 대한 특별세무조사에 참여했던 서울지방국세청
직원 2명을 고발인 자격으로 소환, 카지노의 탈세경위등에 대해 조사를 벌
였다.

검찰은 내주초까지 기록검토및 고발인 조사를 마친뒤 국세청에 의해 고발
된 파라다이스 투자개발 사장 김성진씨(63)를 소환,조사해 혐의사실을 확인
하는 대로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국세청에 의해 고발됐으나 해외에 체류중인 파라다이스 투자개
발회장 전락원씨(63)회계부장 최계녕씨(45)의 조기귀국을 위해 가족들을 설
득할 방침이나 전씨등이 조기 입국하지 않을 경우 이들을 기소중지처리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