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회원신분을 유지한 채 국공립 교사로는 처음으로 복직됐던 전
북사대부고 한상균교사에 대한 학교측의 재징계 방침에 대해 도내 재야
단체들이 크게 발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전교조 전북지부와 전북민주화 교수협의회등 도내 7개 재야.사회단체
는 25일 ''한상균교사 징계저지 공동대책위''를구성하고 "학교측이 한교사
에게 전교조 탈퇴를 강요하고 다시 징계하려는 것은 일사부재리원칙에
위배된것"이라며 "학교측이 징계를 강행할 경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
를 적극 저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대위는 "전북대학교 측이 사대부고의 징계의결 요청을 받아들여 징
계위를 구성할 경우 징계위원에 선임되는 교수에게 징계위 참석을 거부
하도록 설득할 예정이며 최악의 경우 징계위가 열리지 못하도록 실력행
사도 불사하겠다"고 강경 입장을 밝혔다.
이와 반면 전북사대부고는 "한교사에게 전교조를 탈퇴하도록 요구한
일차 시한이 지났으나 한교사를 계속 설득하고 있다"며 "한교사가 이를
끝내 거부할 경우 전북대에 징계의결 요구를 신청하겠다"고 밝혀 대립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사대부고는 지난 17일 한교사에게 "23일 까지 전교조를 탈퇴하지
않을 경우 전북대에 징계의결을 요청하겠다"고 통보했는데 한교사는 전
교조를 탈퇴하지 않겠다며 학교측의 요구에 맞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