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노태우 두전대통령측과 감사원사이에 ''서면대결''시한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양측의 신경전이 점차 가열.
감사원의 한 고위관계자는 23일 연희동측이 서면질의의 법적근거를 문제삼
는데 대해 ''범법혐의를 대라''고 하는데 평화의 댐이나 차세대전투기사업같
은 것은 사소한 비리혐의 보다는 훨씬 큰 의혹사안이 아니냐''며 ''감사원법
에 따라 우리는 당연히 물어 볼수 있다''고 설명.
관계자들은 ''대통령이라 할지라고 퇴임하면 법적자격이 일반시민과 똑같다''
며 ''재임중 행위에 대해 책임을 져야하는게 순리론''이라고 주장.
두전대통령의 측근중 다수는 ''감사원이 형식적으로는 답변협조요청이라고
하면서도 실제로는 감사를 하려고 한다''며 ''더군다나 전직국가원수를 상대
로 형사고발운운하는 것은 지나치지 않느냐''고 불쾌한 반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