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청소년배구팀이 아르헨티나를 가볍게 제압하고 4강에 진출했다.

선수단이 알려온 바에 따르면 한국은 20일 새벽(한국시간) 브라질
캄피나스의 유니캠프에서 벌어진 제7회세계청소년여자배구대회
준준결승리그 2조 마지막경기에서 아르헨티나에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5승1패의 전적으로 6승의 쿠바에 이어 조2위가 돼
준준결승리그1조 1위인 우크라이나와 결승진출을 다투게 됐다.

또 이탈리아를 3-1로 이겨 전승으로 4강에 오른 쿠바는 1조 2위인 페루와
대결한다.

한국은 이날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초반부터 적극공세를 펼쳐 15-7로
쉽게 1세트를 빼냈고 2세트에서도 장소연의 블로킹이 잘 먹혀 역시 15-7로
이겼다.

여유가 생긴 한국은 3세트에서 전선수를 고루 기용하며 연습경기를 하듯
15-9로 승리했다.

<>준준결승리그 한국3 15-7 15-7 15-9 0아르헨티나 쿠 바 3-1 이탈리아
<>조순위= 1위 쿠바 6승 2위 한국 5승1패 3위 이탈리아 4승2패
4위 일본 3승3패 5위 헝가리 2승4패 6위 아르헨티나 1승5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