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청소년여자배구가 세계4강진입을 눈앞에 뒀다.
한국은 19일 새벽(한국시간) 브라질 캄피나스에서 열린 제7회세계청소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준결승리그 조 2차전에서 강호 이탈리아와 2시간18분
에 걸친 풀세트접전끝에 두세트를 먼저 내주는 위기를 딛고 3-2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둬 4승1패를 마크했다고 선수단이 알려왔다.

이로써 쿠바(5승)에 이어 나란히 4승1패를 마크한 한국과 이탈리아는 20일
각각 아르헨티나 쿠바와 한 경기씩을 남겨놓고 있는데 한국은 아르헨티나를
쉽게 이길 것으로 보이는 반면 이탈리아는 쿠바의 적수가 되지 못할 것으로
예상돼 한국의 4강진출은 확실시 되고 있다.

한국은 장신센터 장소연(1백84Cm)이 다리나 미코바(1백88Cm) 미세라
모나리(1백87Cm) 실비아 크로아르(1백83Cm)등 장신 트리오의 블로킹 벽에
막혀 공격력을 잃은데다 거의 후위공격에 가까운 이탈이아의 타점높은
오픈강타에 속수무책, 1.2세트를 맥없이내줘 패색이 짙었다.

한국은 그러나 끈질긴 리시브와 장소연 박미경(선경)의 페인트 공격으로
착실히 득점하면서 상대실책을 유도해내는 작전이 주효, 15-10으로 3세트를
따내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사기가 오른 한국은 4세트들어 12-12,14-14,15-15의 접전을 펼치다가
15-16으로밀려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이탈리아가 결정적인 공격범실 2개를
범해주는 행운으로 17-16으로 따내 세트스코어 2-2 타이를 이뤘다.

한국은 랠리포인트로 치러진 마지막 세트에서 무려 8개의 실책을 범한
이탈리아를 15-10으로 물리쳤다.

<>준결리그 2조 한국3 9-1510-1515-1017-1615-10 2이탈리아 (4승1패)
(4승1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