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대통령은 18일 "금융실명제 실시에 따른 경기 위축을 감안,
경부고속철도 영종도신공항건설 등 대형국책사업을 조속히 추진함으로써
경제활성화의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통령은 이날 최종현전경련회장등 경제5단체장을 청와대로 초청,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금융실명제의 조기정착을 위해 노력해줄것을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대통령은 "금융실명제실시로 중소기업이 매우 어려울것으로 예측했고
이에대한 만반의 대책을 실천에 옮기고 있다"며 "중소기업을 살리는 것은
대기업에도 좋은 일인 만큼 대기업도 함께 중소기업을 살리는 방안을
강구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이경재청와대공보비서관은 김대통령과 경제5단체장의 오찬회동내용을
전달한뒤 "동아투금의 비실명자산 허위조작인출사건은 금융실명제에 대한
정면도전으로 응분의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말하고 "오늘오전의
청와대수석비서관회의에서는 법적 행정적 조치뿐아니라 허가취소등의 강경
방안이 검토됐다"고 전했다.

이날 오찬에서 최종현전경련회장은 금융실명제보완대책으로 <>세무자료
제출이 어려운 중소영세업자에 대한 구제<>고금리금융구조의 개선방안마련
<>경제활성화를 위한 통화신축운용 등을 건의하고 "전경련에서는 그동안
정부의 금융실명제내용을 몰라 준비를 못했으나 이제 조치가 취해진만큼
보완책과 협조방안을 마련해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김상하대한상의회장은 이자리에서 금융실명제의 보완을 위해 정부와
민간경제단체의 금융실명제홍보를 위한 유기적 협조,기업의 투자심리회복을
위해 경부고속철도 신공항건설등 국책사업의 조기추진,부가세의
대폭인하등을 건의했다.

박상규기협중앙회장은"중소기업지원을 위해 4조원의 정부관리기금등을
제1금융권으로 돌려 중소기업을 위해 쓸수있도록 해야하며 6천억원의
중소기업공제기금도 20인하의 영세업체에 대한 어음할인자금으로
사용할수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