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대표 이윤재)이 해외현지공장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있다.
텐트전문업체인 이회사는 13일 스리랑카현지공장에서 스포츠백과 배낭을 생
산해오고 있으나 현재 1천5백평규모의 공장을 신축, 내년 3월부터는 텐트를
추가 생산할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6월 총1백만달러를 투자해 설립된 스리랑카공장은 대지 1만5천여평
으로 지난4월부터 본격가동됐다.
또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소재 현지의류업체에 지난7월부터 20만달러어치
의 텐트를 하청생산중에 있는데 월 50만달러규모로 확대하는 한편 현지공장
건설도 신중히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라디보스토크의 경우 인건비가 월 50달러로 저렴하고 노동력의 질이 좋으
며 교통이 편리하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특히 스리랑카와 러시아의 경우 주수출시장인 미국에 대한 쿼터제한이 없어
이들 지역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소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