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실명제 소식은 일본에서도 화제가 되고있다. 일본의 모든 신문들
은 서울특파원발로 이에대한 기사를 실었다. 일본경제신문은 "얼굴을 드러
내고 싶지 않은 지하자금이나 탈세자금들은 금융기관으로부터 유출,금융시
장이 혼란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또 "금융실명제실
시가 경제활성화효과를 가져다 줄지는 미지수"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상오 한국계은행 동경지점과 신문사에는 금융실명제의 내용을
묻는 재일교포들의 전화가 많았다. 재일교포들은 금융실명제의 내용을 정확
히 파악할때까지는 신규투자나 송금을 하지 않고 관망하는 자세를 취할 가
능성이 있다. 또 일부 교포들은 한국에서 돈을 인출할 소지도 있다고 한일
은행 요코하마지점직원은 말했다.
반면에 신한은행 동경지점의 한 직원은 한국에 투자한 교포들은 거의가 실
명거래를 하고 있기때문에 별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