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 각계파 중진의원 17명이 5일 서울강남 한 음식점에서 저녁모임을
갖고 개혁동참과 내부단합을 다짐해 눈길.
황명수사무총장이 "청동오리 요리를 잘하는 곳으로 초청하겠다"며 김종필
대표에게 제안해 이날 모임이 성사. 민정계의 이한동.이춘구.김종호.정순
덕.박준병.나웅배.서정화.김길홍.이성호.이긍규의원,민주계의 김덕룡 정무1
장관.김정수.서청원.백남치의원,공화계의 김영광의원등 모두 17명이 참석.
초정대상중 최형우 전사무총장은 부친상으로,김윤환.김용태의원은 대구보
선 지원으로,김영구총무는 몸이 불편해 각각 불참.
김대표는 이모임에서 "대통령이 소신껏 국정을 수행할수 있도록 모두 열심
히 뒷받침하자"고 개혁동참을 독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