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의 군위안부문제에 관한 4일자 발표는 우리나라입장에서 보면
아직도 미흡하고 불만한것이 많다. 그러나 2차대전때의 비인도만행을
일본정부자신이 솔직히 인정하고 사과했다는 것은 한일관계의 현안의
하나였던 이문제의 해결에 일본정부가 성의있는 노력을 했음을 보인것으로
일단 긍정적 평가를 부여할만하다.

당초엔 위안부의 실재를 부인했을뿐 아니라 문제가 제기된후에는
민간업자소행이지 일본군.정부는 무관했다고 잡아뗐었고 피해보상문제엔
한일기본조약에 의해 "모든게 끝난 상황"이라고 나왔던게 일본정부의
지금까지 자세였다.

물론 강제성인정부문의 우회적표현,위안부의 수효.규모와 피해진상을
명확히 밝히지 않은점이 흠이지만 처음으로 자기들의 국가적과오를
시인사과하고 역사의 교훈으로 삼겠다고 한것은 일본외교의 진화로
불수있는 변화다.

우리국민이 이문제를 거론해온것은 과거사 추구나 사과요구로 한풀이를
하려는게 아니다. 잘못된 과거사를 둘러싼 일본의 솔직한 시인과 반성이
있어야만 앞으로 양국은 참된 우호.협력을 다지는 선린관계로
발전할수있다고 보는 미래지향적인 시각에서다. 그점은 우리정부의
태도에도 잘 나타나있다. 금전적보상은 요구치 않으며 그보다 미래의
우호를 위한 사실규명이 더 중요하다는게 우리정부의 자세인 것이다. 물론
일본정부의 이번 발표로 한.일간의 과거사 문제가 모두 종결된 것은
아니다. 민간피해자 자신이 제기한 보상청구소송을 비롯하여 사할린에
거주하는 강제징용 한국인문제들이 아직도 남아 있다.

그러나 정부차원에서는 우리정부가 더이상 이 문제를 외교쟁점으로 삼아
한.일관계를 굴절시키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때마침 한.일양국은
국내적으로 정치적변혁을 경험하는 중이다. 한국에서는 김영삼문민정부가
들어섰고 일본에서는 비자민연립의 호소카와 정부가 탄생했다.
그것은 양국관계가 지금까지와는 다른 더 참된 새로운 우호협력을 다질수
있는 좋은 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 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2차대전때의
잘못에 대해 일본은 각국에 솔직히 사과함이 마땅하다는 새 일본정권의
젊은 지도자들의 주장에서도 우리는 일본외교의 전환을 기대하고자 한다.
일본정부에 의한 위안부문제발표가 그런 전환과 한.일관계의 새로운
우호적미래 구축에 출발이 됐으면 하는게 우리의 희망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