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그룹복원본부는 그룹해체당시 권력층과의 막후거래 없이 인수기업으로
선정된 선의취득자에 대해 경영권반환을 요구하지 않을 방침이다.

김상준 복원본부장은 4일 "국제그룹의 주력계열사들을 인수해간 한일합섬,
동국제강,극동건설 3개기업은 불법적으로 인수한 사실이 헌법재판소 결정으
로 인정된 만큼 경영권을 반드시 되돌려줘야한다"고 전제하고 "그러나 당시
최고 권력자와 막후거래없이 인수사로 지정된 `선의의 취득자''에 대해서는
경영권 반환을 주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