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에 출전할 대표팀이 당초 대폭개편 방침에서
후퇴, 김주성등 3-4명을 교체기용하는 선에서 마무리될 전망이다.
축구협회는 오는 15일부터 재개될 본격훈련에 앞서 11일 대표선발위원회를
소집, 최종예선 출전선수를 확정할 예정인데 현대까지 조성된 조직력 우선
을 앞세우는 코칭스태프의 의견에 따라 개편의 폭을 최소화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대표팀은 그동안 골키퍼와 수비진용 등에 문제점이 노출돼 한동안 대폭적
인 선수교체 필요성이 제기됐었다.
현재 협회측이 영입대상으로 삼고있는 선수는 1차예선 직전 부상을 당해
엔트리에서 제외했던 정종선(현대) 고정운(일화) 김현석(현대)과 독일에 진
출해 있는 김주성등 3-4명선.
그간 꾸준히 기용이 거론돼온 황선홍(포철)은 아직도 부상 후유증으로 실
전투입이 힘들다고 판단, 대상에서 제외된 상태다.
반면 일본 프로리그에서 활약중인 노정윤(산프레체)은 재기용이 확실시되
고 있다.
현재 독일 보쿰팀에서 뛰고 있는 김주성은 게임 리더가 없는 한국으로선
절대 필요로 하는 선수이나 김선수 본인은 대표팀 합류를 탐탁치 않게 여기
고 있는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결국 오는 10월15일부터 카타르에서 벌어지는 최종예선은 1차예선의 주역
들을 중심으로 보강선수의 폭이 어느 정도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