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로제강업체들이 잇달아 설비를 신.증설, 작년말 연산 1천1백65만5천t이
었던 국내 전기로제강 설비규모가 95년에는 1천6백만t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
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기로제강업체들이 철근수요증가등에 대비해 생산
능력확대를 추진, 대한제강이 이미 지난 상반기중 연산 40만t 규모의 전기로
를 부산공장에 설치했으며 8월에는 환영철강과 한국제강이 각각 연산70만t
45만t규모의 제강공장을 완공, 본격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한보철강이 94년말 가동목표로 연산 2백만t 규모의 전기로 제강공장을
충남 아산에 짓고있으며 인천제철도 94년말까지 제강능력을 연산 3백만t에서
3백50만t으로 늘린다는 계획을 세우고 현재 70t짜리 전기로설치공사를 진행
하고 있다.

한보철강의 아산제강공장은 박슬라브용 소재를 생산하기 위한 것이다.

이외에도 강원산업이 노후설비교체등을 통해 95년까지 제강능력을 현재의
연산 1백70만t에서 2백20만t으로 50만t 늘린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으며 동
해철강도 연산 40만t 규모의 제강공장 건설을 추진하고있다.

지난해 인천제강소에 1백10t 짜리 전기로를 새로 설치, 제강능력을 연산 80
만t 늘린 동국제강도 후판소재공급을 위해 추가증설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
지고있다.

따라서 현재 공사가 진행중이거나 증설계획이 확정된것만도 오는 95년에는
국내 전기로제강시설규모가 1천6백60만5천t으로 늘어나게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