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개입자제 여야공동 합의문을
거부하기로 결정한 배경에는 중앙선관위원장이 국회의장에게 보낸 선거활
동자제촉구 서신이 결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서신은 "국회의원들의 보궐선거 지원활동을 밀착 확인해 위법사실
이 있으면 고발 등 강력한 조처를 취하겠다"는 내용으로 돼 있는데, 이
에 최고위원들은 "선관위가 의원활동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는 등 강한
거부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중앙선관위 주재로 여야 사무부총장들이 작성한 합의문에 대
해 이기택 대표와 노무현.이부영.조세형 최고위원들이 일제히 나서 "
인준할 수 없다"는 강경입장을 밝혔다.
이기택 대표는 이날 오전 춘천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도 사견임을 전
제로 "정부가 선거에 적극 개입하고 있으면서 우리의 발을 묶으려 한다
"며 "우리당 사무부총장이 착각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간담
회가 끝난 뒤 문희상 비서실장을 비롯해 민주당 간부들은 "과열선거를
방지하자는 합의문의 정신은 존중한다"고 부연설명해 합의문에 대한 민
주당의 곤혹스런 입장을 내비쳤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춘천선거대책위원장에 노무현 최고위원, 본부장에
최욱철 의원을, 대구동을 선거대책 위원장에 홍사덕 의원, 본부장에 백승
홍 대구시지부장을 각각 임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