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모 전국제그룹회장은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앞으로 국제그룹 복원작
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양전회장은 "헌법재판소의 결정은 국제그룹을 원상회복시켜 기업인으로서
재기할수 있는 길을 열었다"며 "그룹해체는 전두환 전대통령이 사기업을 무
단히 빼앗아 밀착관계에 있던 몇몇 재벌들에게 나눠준 하나의 범죄행위였다
"고 주장했다.
양회장은 그룹복원과 관련, 당시 계열사들을 인수한 각 기업들이 "양심에
따라 자발적으로 돌려줘야 할것"이라고 강조하고 필요하다면 주식반환소송
등 법적절차도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양전회장은 특히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할 것이냐는 물
음에 대해 "앞으로 두고 봐가며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