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고위당직자회의에서 ''화환금지''를 일부 완화키로 한데 대해 혜택을
받게된 사무처에서는 환영하는 분위기지만 의원들은 "입장이 애매하게 됐다
"며 오히려 난처해하는 반응들.
26일 당직자회의에서 화환금지 규정에 문제점이 있음을 인정하고-국경일-
상근당직자 직계존비속 경조사 -지구당 공식행사등 세가지 경우 총재나 대
표화환을 보낼 수 있다고 완화키로 한 것은 당사무처요원들의 민원성이라는
후문.
사무처요원들이 부친상을 당해도 당에서 화환하나 안보내는 박정함에 섭섭
함을 표시해 기회국에서 완화를 건의.
그러나 의원들은 "애당초 무조건 금지한다는 결정이 현실을 무시한 획일주
의적 결정이었다"고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제 일부 완화한다고 하는데,총재.
대표명의만 가능하고 의원들은 안된다면 지구당사무처요원이 상당하는 경우
의원들은 안보낼 수 있느냐"고 지도부를 힐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