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의 항공 참사를 빚은 아시아나기 추락사고는 일단 조
종사의 무리한 착륙시도에 그 원인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지
만 이밖에도 우리나라지방공항의 관제시설 미비 등 불량한 조건도
이같은 사고의 한 원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에 조종사가 착륙하려다가 결국 실패하고만 목포공항의 경우
계기착륙 장치(ILS)가 없을뿐 아니라 활주로 길이도 1천5백
m밖에 안돼 여객의 안전보장을 최우선으로 해야될 여객기의 이착
륙에는 문제점이 있었던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 계기착륙 장치는 활주로에서 전파를 쏘면 비행기가 그 전파
를 받아 일정 방향으로 활주로에 유도되는 시스템으로 이 장치만
있으면 비행기가 활주로 중심선에 정확히 유도될 뿐 아니라 비행
기의 상하 각도까지 정확하게 지시,안전 착륙을 보장해준다.
그러나 문제의 목포공항에는 이 장치가 없고 이보다 정밀도가
훨씬 떨어지는 전방향 표지시설 (TVOR)과 무지향 표지시설
(NDB) 밖에 없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