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26일 대구동을과 춘천보궐선거일자를 8월12일로 공고한 가운데 민주
당이 "혹서선거결정"과 정부 여당의 독주를 비난하며 보궐선거거부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정국경색조짐을 보이고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최고위원회의와 의원.당무위원합동회의등을 잇
달아 열어 선거거부여부에관한 당론조정을 시도했으나 찬반양론이 엇갈려 진
통을 겪었다.

이날 이기택대표를 비롯한 주류측은 "선거일자가 정부 여당에 의해 일방적
으로 결정되었으며 이같은 독주에 제동을 걸지않으면 새정부의 개혁도 기대
할 수없는 심각한 상태에 빠지게된다"며 선거거부의사를 밝혔으나 "공당으로
서 승패에 관계없이 당당하게 싸워야한다"는 신중론도 백중세를 보였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의 최고위원회의와 의원.당무위원합동회의에서 결론을
내지못했다.

정부 여당은 야당의 선거거부 움직임에 대해 "선거에 승산이 없다는 계산에
서 나온 명분없는 정치공세"라며 당초 예정대로 보선을 강행한다는 방침을
보이고있다.

한편 보선이 공고된 26일 오전 대구동을선관위에 민자당의 노동일후보, 춘
천선관위에는 민자당의 유종수 신정당의 황환도후보등이 후보등록을 마치고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