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비자민 연정을 추진해 온 사회 신사등 5개 정당은 24일 오후
국회대책위원장 회의를 갖고 일본신당과 신당 사키가케가 전날 제시한
`정치개혁정권'' 기본 정책을 수용키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이들 5당은 내주 중 일본 신당 및 신당선구를 포함하는 비
자민 비공산 7개장 당수회담을 갖고 신당의 틀과 수상후보 옹립 문제를
본격 논의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호소카와 모리히로 일본신당 대표는 23일 소선거구 비례대
표병립제 등 본정책이 완전 수용될 경우 각외협력차원이 아니라 비자민
내각에 정식 참여할 수도 있다고 더욱 적극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따라 호소카드가 실현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편 오는 30일 당 총재(수상후보)를 선출하는 자민당에서는 이날 와
타나베 미치오 전 부수상 겸 외상이 출마의사를 재확인한 가운데 개혁
이미지가 강한 고토다 마사하루 부수상 겸 법무상 또는 대중적 인기가
높은 하시모토류타로 전 대장상 등을 추대하려는 움직임도 표면화하고
있다. 그러나 고토다 부수상은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총재직 출마를
고사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